본문 영역 바로가기
페이지 안내

언론보도

언론보도

컬럼형 게시판, 카테고리별 정렬 기능 제공

보건대 유명순 교수 연구팀,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요'인식 50대 가장 높고 30대 가장 낮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비율은 50대에서 가장 높고 30대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의대 오명돈 교수 공동 연구팀, 인간에겐 코로나와 싸워 이길 유전자 있다, 10명중 6명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사람도 코로나를 무력화하는 면역 유전자를 갖고 있으며, 완치자들이 똑같은 유전자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생명과학부 김빛내리 교수, mRNA는 어떻게 백신으로 개발되었고 무엇을 더 할 수 있는가 mRNA가 백신으로 사용된 것은 코로나19가 첫 사례이다. 그럼에도 어떻게 이토록 놀라운 성공을 거뒀을까? 이번 리포트에서는 mRNA 백신의 정의, 면역 유도 원리, 생산법, 장‧단점, 향후 전망 등에 대해 면밀히 살펴보고자 한다. 보건대 유명순 교수 연구팀, 국민 3명 중 2명 "코로나 백신, 지켜보다 맞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시기에 대해 우리 국민 3명 중 2명은 '지켜보다가 접종 받을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68%, “확진 판정보다 걸렸단 이유로 비난받는 게 더 두려워” 유명순 보건대학원 교수팀이 올해 총 7차례에 걸쳐 성인 남녀 1000명씩을 상대로 ‘코로나 국민인식조사’를 시행한 결과, 올 상반기엔 대체로 코로나 낙인 두려움이 코로나 확진 자체에 대한 두려움을 넘어설 정도로 공포감이 컸다. 고농도 초미세먼지, 코로나19 발병률·치명률 높인다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병률과 치명률을 높인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소개됐다. 포스트코로나, 대학과 정부 출연연 과제는?…"미투 사이언스 안돼" 서울대학교 국가전략위원회가 8일 ‘포스트코로나 재도약을 위한 과학기술혁신생태계 정비-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의 과제는 무엇인가?’ 라는 주제로 제16회 국가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생명과학부 안광석 교수, 지구 기온 0.5도 상승 더 크고 빈번한 팬데믹 부른다 한국이 아열대 기후로 바뀌어 모기의 활동 시기 길어지면 코로나19보다 위험한 모기 감염병이 풍토병이 될 위험 있어. 빙하 속 묻혀있던 과거 병원체에 의한 전염병 가능성도 커져... 역학조사관 80% 정서적 탈진…"근무시간 100시간 넘게 일해"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은 경기도의 역학조사관 20명을 대상으로한 초점집단면접 주요 결과를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접촉자와 동선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를 담당하는 역학조사관들의 과잉근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SDF2020 연구발표: 불확실성 재난시대의 새로운 사회적 계약 SBS D 포럼 2020 연구발표: 불확실성 재난시대의 새로운 사회적 계약
게시물 더보기 페이지로 이동 처음으로12345끝으로
게시물 더보기 페이지로 이동 처음으로12345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