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SNU NOW

보도자료

보도자료

서울대학교 행복연구센터-천랩 공동연구, 장내 마이크로바이옴과 정서적 웰빙간 관계 규명

2020.12.09

최인철 교수 (심리학과 교수, 행복연구센터 센터장) 연구팀과 천종식 교수 (생명과학부 교수, ㈜ 천랩 대표) 연구팀은 학제 공동 연구를 통하여 정서적 웰빙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관계를 규명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한국 정상인을 대상으로 긍정 정서, 부정 정서를 경험하는 정도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다양성 척도와의 관계를 측정하였고, 이 관계에 있어 장유형 (enterotype)의 역할을 탐색하였다. 그 결과 프레보텔라(Prevotella) 미생물이 우세한 장유형을 가진 집단에게서 긍정 정서를 많이 경험할수록 장내 미생물 다양성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반면 박테로이데스(Bacteroides) 미생물이 우세한 장유형은 정서 경험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간의 관련성이 뚜렷하지 않았다.

본 연구에서는 또한 정서적 웰빙과 관련된 새로운 마이크로바이옴 종류도 밝혀내었다. 라크노스피로세(Lachnospiraceae)과, 그리고 아가토바쿨룸(Agathobaculum), 콜린셀라(Collinsella) 속의 마이크로바이옴이 긍정, 부정정서 정도와 유의미한 관련성을 보였다.

최근 장-뇌 축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우울, 자폐, 치매 등의 정신 질환과 관련하여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본 연구는 질병이 없는 건강한 사람에게서도 긍정적인 정서, 웰빙 또한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군집의 건강과 관련이 있다는 결과를 제시하였다. 나아가 이 관계가 장유형에 따라 다르게 조절된다는 사실을 새롭게 규명하였다.

행복 연구와 교육을 목표로 2010년에 설립된 서울대학교 행복연구센터와 2009년 설립이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주도해 온 ㈜천랩 연구팀은 일상적으로 경험하는 행복감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건강과의 관계 규명을 목표로 2019년부터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 행복연구센터와 천랩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는 네이처(Nature Research)에서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리포트(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에 11월 26일(목) 게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