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SNU NOW

보도자료

보도자료

농생명공학부 최상호 교수 연구팀, 패혈증비브리오균 잡는 내성을 유발하지 않는 새로운 기술 개발

2019.03.21

비브리오 패혈증은 패혈증 비브리오균(Vibrio vulnificus)의 감염에 의하여 유발되며, 치사율이 50%를 넘는 치명적인 질환으로, 수온이 상승하는 여름철에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한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패혈증 비브리오균에 오염된 해산물을 섭취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에 상처 부위가 노출되었을 때 감염되며, 발열,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신속하게 치료하지 못하면 패혈증 비브리오균이 전신에 퍼지고 급격한 염증 반응을 일으켜 빠르게 패혈증으로 진행된다.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농생명공학부 최상호 교수 연구팀은 패혈증 비브리오균 뿐만 아니라 다양한 병원성 비브리오균이 독성을 나타내지 못하도록 제어하는 새로운 항균물질 CM14을 개발하였다. CM14은 기존의 항균물질들과는 달리 병원성 비브리오균의 생장 자체를 억제하지 않았으며, 동물에 대한 독성을 나타내지 않는 안전한 물질이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CM14이 내성을 유발하지 않으면서 병원성 비브리오균을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항균물질로서 활용될 수 있음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는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안전성독성연구센터(약칭 ARC)의 단장인 서울대 최상호 교수가 주축이 되어 ARC 소속 연구진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서울대 농생명공학부 최상호 교수를 비롯하여 이화여자대학교 엘텍공과대학 식품공학전공 소속 김병식 교수, 서울대 농생명공학부 하남출 교수, 서울대 수의과대학 한호재 교수, 서울대 기초과학연구원 김종서 교수, 서울대 약학대학 정낙신 교수가 참여하였다.

또한 본 연구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식품안전성독성연구센터와 한국연구재단의 기초연구사업(전략), 이화여자대학교의 교내 연구비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본 연구내용은 국제 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s'에 온라인 (2019년 3월 13일) 게재되었다. (논문명: Small-molecule inhibitor of HlyU attenuates virulence of Vibrio species, HlyU의 소분자 억제제에 의한 비브리오 종의 독성 제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