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HOME > WITH SNU > SNU 미디어 > 행복한 기부

행복한 기부

  • (재)서울대발전기금
  • 2017-05-18
  • 조회수 4695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워터로 공유하기
    • 인쇄하기
성낙인 총장과 백우현 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낙인 총장과 백우현 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PDA(GMP․제약기술 국제학회) 회장 겸 한국제약기술교육원 백우현(81세, 약학 55-59) 원장이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건축 및 시설확충기금 3억원을 쾌척했다.
이에 서울대는 2017년 5월 17일(수) 성낙인 총장과 백우현 원장을 비롯해 서울대 약대 심창구 명예교수, 이봉진 약대 학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개최했다.
백우현 원장은 “우리나라 제약사업의 기술선진화와 인재양성을 위해 한국PDA를 창립하고 20년 동안 운영하면서 모은 기금 전액을 20주년을 기념해 모교에 의미 있는 기부를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소회를 밝힌 뒤 “이 기금이 서울대가 충실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약학의 선두주자 역할을 다하는 데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낙인 총장은 “대학 발전과 후학 양성을 위한 회장님의 사랑과 헌신에 경의를 표하며, 이번 기금은 지성과 품성을 겸비한 선(善)한 인재를 양성하는데 소중히 활용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백우현 원장은 1970년대 종근당에서 근무할 당시 미국 식품의약품관리청(FDA)의 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인 Good Manufacturing Practice (GMP)를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한 한국 GMP의 산파로 유명하다. 1977년 한국 GMP 규정인 KGMP 초안을 작성한 것을 시작으로 40년 동안 꾸준히 GMP 분야를 연구하고 발전시켜 왔으며, 2007년에는 한국제약기술교육원을 창립하여 10년 동안 제약산업 기술인력 양성과 GMP 발전에 헌신하는 한편 다수의 GMP 기술자료도 발간해왔다.
백우현 회장은 1972년 동화약품에서 판콜A 내복약을, 1990년 보령제약에선 복합신약인 겔포스M을 히트 친 신약개발자로 우리나라 제약업계의 선구자이다. 또한 백 회장은 80세가 넘는 고령에도 한국PDA 외에 한국제약기술교육원, 「팜텍」(제약기술․GMP 전문지) 발행인,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약사(藥事)심의위원회 위원으로 아직도 현역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재단법인 서울대학교발전기금
첨부파일
파일이 없습니다.

목록

NEXT
다음글이 없습니다.
PREV
이전글이 없습니다.

웹접근성 품질마크(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민인권위원회 복지부정신고상담 110